본문 바로가기
낚시/조행기

📍김포 이화낚시터 입어료. 떡밥 먹는 고양이

by 사용자 낯선.공간 2019. 6. 27.
반응형

오래간만에 민물낚시를 다녀왔다.

사고 전에 굴현천에서 낚시 한 이후 근 2년 만에 붕어낚시다.

창고에 처박혀 있던 민물대 전용 낚시가방을 꺼내 차에 싣고 출발한 뒤에서야 소품 상자를 안 실었다...

봉돌도 찌도...형편없을텐데....

본전낚시 들러서 지렁이를 좀 사갈까? 떡밥도 새 걸 살까? (떡밥 산 지가 4년짼데...)

이런저런 갈등 끝에 결국 김포 이화 낚시터에 도착했다.

이화낚시터 방문은 처음이다.

신월동에서 김포는 가깝다.

민물이라면 김포낚시터 들도 제법 많은데 붕어낚시가 주력이 아니니 늘 밀렸는데, 이제 낚시를 자주 다니도록 마나님이 허락을 해주셨으니 돈을 좀 아낄 겸 다시 민물낚시에 취미를 붙여봐야겠다는 생각으로 첫 민물 출조다.

그중에서 가장 가까운 김포 이화터로 출조한 터다.

이화터에 도착하니 웬걸 뭔 차가 이렇게 많은가?

막상 낚시터에 들어서니 노지터에서 낚시하는 사람들은 그리 많지 않다.

날이 뜨거우니 다들 실내낚시터에 조사들이 많다.

실내가 더 더울 거 같은데....

잔교에서 해가 덜 드는 쪽으로 자리를 잡고 앉아서 채비를 펼쳤다.

2.3칸으로 먼저 시도해봤다.

붕어며 잉어며 뉴페이스 왔다고 인사를 왔다.

떡값 좀 주면 잡혀 주겠다는 듯 연신 입을 껌뻑인다.

떡밥을 개고 무 미늘 바늘을 달고 있는데, 묘 선생이 다가온다.

뚜벅뚜벅 오더니 떡밥 그릇에 대가리를 처박고 열심히 먹어댄다.

참 잘도 먹는다...

아... 이거 4년 넘은 떡밥인데... 먹을만한가 보다...

그래 배 불리 먹어라... 또 개지 뭐...

실컷 먹어치우더니 뒤도 안 돌아보고 도도하게 지 갈 길 간다.

마나님께 보고 카톡을 보냈다.

귀엽단다.

미끼 다 썼으면 집으로 오란다. 

'이제 막 도착했는데...'

다시 떡밥을 개어 캐스팅을 했다.

잠시 눈 돌린 사이에 찌가 사라졌다.

초릿대가 휘어 있다.

채를 낚아 채니 묵직하다.

23대니까... 손맛이 좋다.

사진을 간신히 찍고 바늘을 빼서 보내주었다.

소확행이련가?

여름 들어 정성 바다낚시터를 그리 다녔건만... 2마리, 3마리 참돔 겨우 낚았는데...

이화 낚시터 붕어며 잉어며 친화력이 너무 좋다.

미끼가 바늘에 잘 붙어 있으면 여지없이 물어준다.

우측터에서 낚시를 하다가 해가 들기 시작해서 발가락이 타는 듯 뜨거워 반대 편으로 자리를 옮겼다.

바다낚시를 갈 때는 제대로 큰 아이스박스를 가지고 다니는데 (회 떠서 가져오려고) 민물낚시 온다고 음료수 넣을 소형 아이스쿨러를 챙겼다.

한 10년 전에 사은품으로 받은 건데 민물낚시 다니면서 물이나 커피 시원하게 유지하는데 도움이 된다.

게다가 오늘처럼 이렇게 덥다면... 음료수는 좀 미지근해지건 말건 아이스팩을 꺼내 목에도 대고 배에도 대고... 살고 보자...

이 쪽이 수심은 더 깊다.

32칸대로 바꿨다.

새 손님인가? 하며 아까 그 녀석이 또 왔다.

헉... 내 미끼!!!

적당히 먹여 보냈다.

그만 먹으라고 얼굴을 밀어도 힘으로 내 손을 밀어낸다.

한 20번은 입질을 받은 거 같고 그중 15번은 얼굴을 본 거 같다.

사진을 찍다 찍다 지겨워서 그만뒀다.

손맛터라 손맛은 확실히 보았으니 되었다.

그런데 얘는 뭐지? 어종을 모르겠다.

민물낚시는 초보나 마찬가지라...

양어장 낚시터에서 방류한 것은 아닐 것이고, 물을 끌어올 때 같이 유입된 녀석 같은데...

이게 바다에서 낚였으면 숭어 새끼인 게 확실한데... 민물 양어장 낚시터에서 낚였으니 자신이 없다.

일단 난 숭어 치어로 생각한다. 

무럭무럭 커라~

11시 반에 도착해서 4시 반에 퇴청... 5시간 동안 잘 즐긴 조행 길이었다.

이화 낚시터 입구에 머루가 주렁주렁 열려 있다.

이화낚시터 입어료 15000원.

경기도 김포시 고촌읍 태리 489-3 연락처: 031-986-3223

2018년 8월 2일 조행기

반응형

댓글0